티스토리 뷰

인천공항에서 한식을 즐기다 인천공항한식당 서울(SEOUL)


여행을 떠나기에 앞서 우선 배를 채우기로했어요.

인천공항은 처음 가봤는데 역시 공항이라서

크긴 크더라구요. 있을건 다 있던데요?

샤워도되고 캡슐호텔(?)에서 수면도 할수있구

무튼 공항에 가서부터는 설레는 시작이었어요.


인천공항에서 떠나는 사람들은 거의 다

해외로 여행가시는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또는 비즈니스적인 일로 출장가시는 분들도 말이죠.

그렇다면 저도그랬듯이

마지막으로 한식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시간이라고도 할 수 있겠죠.



그래서 저는 친구랑 떠나기 전에 한식을

먹기로 했습니다.

반드시 인천공항한식집이 있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역시나 있었습니다.


이름은 바로 서울.. 이라는 한식당집이었습니다.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Korean Restaurant.

비행기를 타기전에 먹으려는 분들이

아주 많이들 계셨습니다.


인천공항한식메뉴가 아주 다양합니다.

설렁탕도 있고 해장국도 있고 미역국도 있어서

개운하게 밥이랑 먹고 갈 수도 있고

김치찌개랑 된장찌개도 있어서

한식당의 맛을 재데로 느낄 수 있습니다.

그것도 인천공항안에서 말이죠.

밖으로 나갈 필요없이 바로 먹을 수 있어서

아주 편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냉면,불고기,비빔밥,고등어 등 도 있어요.)

그런데 말입니다.

저는 알탕을 먹었습니다.

Spicy Fish Roe Soup. 영어이름은 이거네요.

알탕을 먹어본지가 꽤 된 것 같아서

오랜만에 맛한번 제대로 느끼고자 시켰습니다.

그리고 알탕을 먹어두면

그 날 하루가 든든하기 때문이기에

선택한 이유도 있었습니다.



여기 알바생들은 아니 알바생이라고

부르기도 그렇네요 종업원들은

역시 인천공항이라 그런지 다들

유니폼을 차려입고서 홀서빙을 하더군요..


아무튼 주문을 하고서 몇 분 기다리니

기다리던 여행전 마지막 한식인

알탕 정식이 나왔습니다.

밑반찬은 깔끔한 김치와

미역무침(?) 오징어젓갈 어묵이 나왔는데

모두 정말 맛있어서 거의 비웠습니다.



그리고 대망의 알탕

이렇게 푸짐할지 몰랐습니다.

혜자푸드 당첨됬네요.

알이 아주 푸짐하게 들어있습니다.

먹어도 먹어도 알이 계속나와요..

마지막에 밥 한공기는 다 먹었는데

알이 계속나와서 먹기 힘들었습니다.

맛은 아주 끝내줍니다.

저 거대한 알집을 베어물어 먹어주면

안에 튼실한 조그마한 알들이

톡톡 터지면서 엄청난 식감을 가져다 줍니다.

담백하고 고소하고 너무 맛있습니다.

간장에 와사비를 좀 풀어서 찍어먹어주면

더욱 맛있게 즐기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 뇌같이 쪼글쪼글 거리는 알

아주 맛있습니다. 정식 명칭이 뭔지는

잘 모르겠어서 아시는 분 덧글로 알려주세요..

국물은 얼큰하고 시원해서 끝내줍니다.

인천공항한식맛집이라고 표현해도 될듯합니다.

그렇게 한그릇을 뚜욱따악하고 다 먹었습니다.

아주 배불리 말이죠.

덕분에 비행과 일본도착할 때까지

배가 아주 든든 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한식을 먹으려고 하시는 분들은

한식당인 서울을 가보시기 바랍니다.

다른 메뉴들은 어떤지 좀 알려주세요.~


@와이파이 도시락 인천공항 수령 사용후기

@파리바게트 페스츄리 신제품? 상큼한 레몬스틱 먹고 후기

@속초 중앙시장 씨앗호떡 먹어보기

댓글
댓글쓰기 폼